부처, 자리에서 내려오다

 

-92세존편하좌 -

 

<수시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거문고 줄만 조금 퉁겨도 무슨 곡인지를 아는 그런 사람이란 천 년에 한 번도 만나기 어렵다. 토끼를 보자 곧 매를 풀어놓듯 어떤 뛰어난 자가 나타나도 일시에 덮칠 수 있어야 한다. 온갖 말과 글을 한 마디 속에 몰아넣고 삼천대천세계를 티끌 하나 속에 포함시킬 수 있어야 한다. 그런 사람과 하나가 되어 자유로운 경지를 얻었음을 입증할 사람이 있겠느냐?

 

<본칙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어느날 부처가 법좌에 오르자 문수보살이 백추를 치면서 말하였다.

법왕이 설하는 법을 잘 보라. 법왕의 법이란 방금 본 그와 같은 것이다.”

부처는 그만 자리에서 내려오고 말았다.

 

<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그 많은 열성 중에 눈 밝은 이 누구인가

법왕의 법이란 그런 것이 아닐세

영산회상 열성 중 뛰어난 자 있다면

문수인들 그 어찌 백퇴를 두들기랴

 

-92世尊便下座 -

<垂示> 垂示云. 動絃別曲. 千載難逢. 見兎放鷹. 一時取俊. 總一切語言爲一句. 攝大千沙界爲一塵. 同死同生. 七穿八穴. 還有證據者麽. 試擧看.

<本則> . 世尊一日陞座. 文殊白槌云. 諦觀法王法. 法王法如是. 世尊便下座.

<> 列聖叢中作者知. 法王法令不如斯. 會中若有仙陀客. 何必文殊下一槌.

 

 



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: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