귀를 막고 방울을 훔치니

 

-85엄이투령 -

 

<수시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온 세상을 움켜쥔 채 털끝만큼도 새어나가지 않게 하고, 세상 사람 어느 누구도 끽소리 못하게 말문을 막아 버릴 수 있어야 중의 올바른 행동이라 한다. 지혜의 대광명으로 모든 존재를 밝게 비추어 그 진상을 알아내야만 금강안을 지닌 중이라 한다. 쇠를 금으로 바꾸고 금을 쇠로 바꾸는 사로잡고 놓아주는 솜씨가 있어야 중도 주장자를 든 보람이 있다고 한다. 천하 사람의 말문을 꽉 막아버려서 감히 한 마디도 못 꺼내게 하여 삼천리 밖으로 내쫓을 수 있어야 중의 도량이 있다고 한다. 이상과 같은 일을 전혀 못한다면 대체 그런 자를 뭐라고 해야 하겠느냐?

 

<본칙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어느 스님이 동봉암주의 처소에 이르러 물었다.

여기에서 느닷없이 호랑이를 만났을 때는 어찌해야 합니까?”

암주가 대뜸 호랑이 울음소리를 내자, 스님은 바로 겁먹은 시늉을 하였다. 암주가 껄껄대며 크게 웃자, 스님이 말하였다.

이 도적아!”

노승을 어떻게 하겠느냐.”

스님은 어쩌지 못하였다.

 

(설두스님은 말하였다.“옳기는 옳지만, 어리석은 도둑처럼 자신의 귀를 막고 방울을 훔칠 줄만 아는구나.”)

 

<>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제 때에 안 가지면 아뿔사 천리일세

얼룩무늬 호랑이 이빨 발톱 아직 없네

그대도 알리라 대웅산 밑 두 호랑이

우렁찬 목소리와 모습 천지를 흔들어

그대 정녕 아는가

호랑이 꼬리와 수염 한 손에 움켜쥠을

 

-85掩耳偸鈴 -

<垂示> 垂示云. 把定世界不漏纖毫. 盡大地人亡鋒結舌. 是衲僧正令. 頂門放光. 照破四天下. 是衲僧金剛眼睛. 點鐵成金. 點金成鐵. 忽擒忽縱. 是衲僧拄杖子. 坐斷天下人舌頭. 直得無出氣處. 倒退三千里. 是衲僧氣宇. 且道總不恁麽時. 畢竟是箇什麽人. 試擧看.

<本則> . 僧到桐峰庵主處便問. 這裏忽逢大蟲時. 又作麽生. 庵主便作虎聲. 僧便作怕勢. 庵主呵呵大笑. 僧云. 這老賊. 庵主云. 爭奈老僧何. 僧休去. 雪竇云. 是則是兩箇惡賊. 只解掩耳偸鈴.

<> 見之不取. 思之千里. 好箇斑斑. 爪牙未備. 君不見. 大雄山下忽相逢. 落落聲光皆振地. 大丈夫見也無. 收虎尾兮捋虎鬚.

 

 



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: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