題分水嶺[제분수령]분수령에서

 

- 溫庭筠[온정균]-

 

溪水無情似有情[계수무정사유정]무정한 시냇물도 정이 있는 듯

入山三日得同行[입산삼일득동행]산에 들어 사흘을 함께 걸었네

嶺頭便是分頭處[영두편시분두처]봉우리의 분수령에 다다라서는

惜別潺湲一夜聲[석별잔원일야성]아쉬운 이별에 밤새 우는 소리

 

 하늘구경 

 



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: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