自詠[자영]스스로 읊다

 

- 金炳淵[김병연]-

 

寒松孤店裡[한송고점리]겨울 소나무 외로운 주막

高臥別區人[고와별구인]베게 높이 누우니 딴 세상 사람

近峽雲同樂[근협운동락]산골짝 가까이 구름과 노닐고

臨溪鳥與隣[임계조여린]개울가에서 산새와 이웃하네

錙銖寧荒志[치수영황지]하찮은 세상 일로 뜻을 망치랴

詩酒自娛身[시주자오신]시와 술로 내 몸을 즐겁게 하고

得月卽帶憶[득월즉대억]달이 뜨면 옛 생각도 하면서

悠悠甘夢頻[유유감몽빈]유유히 단꿈을 자주 꾸리라

 

 하늘구경 

 



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: Comment 0